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C 기자, '나 혼자 산다' 효린 비난글 논란





 

MBC 기자 '나 혼자 산다' 효린 비난



씨스타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측이 효린을 비난한 MBC 김세의 기자의 글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측은 26일 "김세의 기자가 올린 글을 봤다. 개인적인 글이므로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MBC 노동조합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세의 기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2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그룹 씨스타의 멤버 효린을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에서 "나처럼 동물 좋아하고 걸그룹 좋아하는 사람도 '나 혼자 산다'에 나오는 씨스타 효린 정말 질린다. 콘셉트 잘못 잡은 듯. 내가 일단 고양이 길러본 사람으로서 고양이 혐오도 조금 있지만, 하루 종일 주님과 고양이만 보는 여자 정말 질린다. 뭐든 적당히 해라. 신앙도 적당히 동물 사랑도 적당히"라고 말한 뒤 "다음부턴 효린을 MBC 예능에선 안 봤으면 좋겠다"며 비난했다. 이 글은 모두가 볼 수 있는 '전체 공개' 설정이 돼 있어 인터넷을 통해 퍼졌고, 이후 논란이 커지자 김 기자는 이 글을 삭제했다.



효린은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유기견 보호소를 찾아 봉사하는 등 동물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나타냈다. 또 반려 고양이를 아끼는 모습에 전현무는 "효린 위에 고양이가 있는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효린은 "고양이 위에는 누가 있느냐"는 전현무의 질문에 "주님이 있다"고 답하며 신앙심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캡처]

'효린' '나 혼자 산다 효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