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림빵 뺑소니' 사건, 여전히 오리무중... 안타까운 사연 화제

‘크림빵 뺑소니’. [사진 YTN 뉴스 캡처]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청주서 발생한 뺑소니 사망사고 이른바 ‘크림빵 뺑소니’ 와 관련, 신고포상금 500만원을 내걸었다.



해당 경찰서는 지난 10일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아일공업사 앞에서 발생한 뺑소니 사망사고와 관련해 차량에 치여 숨진 강모(29)씨와 뺑소니 차량에 대한 결정적인 제보나 단서를 제공한 시민에게 신고 보상금 500만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강씨 유족들도 별도로 현상금 3000만원을 내걸고 제보를 기다리고 있다.



강씨는 지난 10일 오전 1시30분쯤 임신 7개월 된 아내의 임용고시 합격 축하를 위해 화물차 일을 마치고 크림빵을 사들고 귀가하던 중 도로에서 뺑소니 차량에 치여 숨졌다.



이른바 ‘크림빵 뺑소니’ 사건의 피해자, 강씨와 그의 아내는 모두 사범대를 졸업했지만 형편이 넉넉하지 않아 아내만 임용고시를 준비했고 남편은 임용고시를 포기한 채 생계를 위해 화물차 운전 일을 하고 있었다.



특히 사고가 나기 십 분 전 강씨는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좋아하는 케이크 대신 크림빵을 샀는데 미안하다”면서 “태어나는 아이에게만큼은 열심히 사는 훌륭한 부모가 되자”고 말했던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현재 충북 청주 흥덕경찰서는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하얀색 BMW5 승용차를 용의차량으로 보고 해당 차량의 행방을 찾고 있다. 그러나 CCTV 화질이 좋지 않고 용의차량이 뺑소니 현장에서 먼 곳으로 달아났을 경우 동선 파악이 어려워 경찰은 결정적 제보가 들어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크림빵 뺑소니’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크림빵 뺑소니, 정말 아직까지도 이런 일이 있다니 충격적이다” “크림빵 뺑소니, BMW 차량 주인 정말 꼭 찾고 싶다” “크림빵 뺑소니, 정말 천벌받을 거다” “크림빵 뺑소니, 충격적이다” “크림빵 뺑소니, 너무 슬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크림빵 뺑소니’. [사진 YTN 뉴스 캡처]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크림빵 뺑소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