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1970, 개봉 5일 만에 100만 관객 돌파…김래원·이민호 조합 빛났다



 

이민호·김래원 주연의 영화 ‘강남 1970’(유하 감독· 모베라픽처스 제작)이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에도 불구, 개봉 5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970년대 서울, 개발이 시작되던 강남땅을 둘러싼 두 남자의 욕망과 의리, 배신을 그린 유하 감독의 거리 3부작 완결편인 ‘강남 1970’은 개봉 5일째인 지난 25일까지 누적관객수 100만1779명(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을 기록했다.



‘강남 1970’의 100만 돌파 속도는 역대 청소년관람불가 흥행작 1위인 2010년 ‘아저씨’(누적 628만ㅁ명)보다 하루 빠르며 추석연휴에 개봉해 2014년 청불 영화 최고의 흥행기록을 세운 ‘타짜-신의 손’(누적 401만5362명)과 동일하다.



또 ‘강남 1970’은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에도 개봉 6주 동안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지킨 1000만 영화 ‘국제시장’을 가뿐히 넘어섰고 , 쟁쟁한 동시기 개봉작인 애니메이션 ‘빅 히어로’를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순위에서 누르고 본격적인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강남 1970’은 지난 21일 개봉해 누적 관객 100만 1778명이다. '강남 1970'은 개봉 이래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켜왔지만 25일에는 '빅 히어로'에게 정상을 내줬다.





온라인 중앙일보

‘강남1970 100만 돌파’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