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팝스타4' 이진아 자작곡, 심사위원 의견 극명하게 갈려…왜?





‘K팝스타4’의 도전자인 이진아의 자작곡에 심사위원들의 의견이 갈렸다.



이진아는 25일 방송된 SBS 오디션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 4(이하 ‘K팝스타’)’에서 자작곡 ‘두근두근 왈츠’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진아는 실로폰을 건반 옆으로 등장시키는 등 독특한 무대를 꾸몄다. 이어 “좀 더 편한 마음으로 노래를 부르기 위해 이 노래를 선택했다”고 설명한 뒤 수준급의 건반 실력에 보컬을 더해 실력을 뽐냈다.



무대가 끝나자마자 심사위원 박진영은 밝은 표정을 지으며 “이번에 또 심사를 하면 또 과장한다고 욕먹을 텐데 정말 좋다”고 칭찬했다. 이어 양현석도 “광고 음악으로 쓰면 정말 인기가 있을 것 같다”며 “키보드 연주도 마치 춤을 추고 있는 것 같다”고 호평했다.



그러나 유희열은 “나는 제일 별로였다. 이진아 양의 매력이 없다”고 혹평했다. 유희열이 “앨범으로 치자면 10곡 중에 잠깐 쉬어가는 9번 트랙의 소품 같다. 이진아의 매력이 이 곡에서는 없다”며 “많은 칭찬, 대중의 논란에 헷갈릴 것이다. 그럼에도 자신의 색깔을 잘 지켜야 했다. 잘하는 걸 하라”고 하자 이진아는 눈물을 흘렸다.



한편 혹평을 한 유희열은 이진아를 안테나로 캐스팅하는 반전을 선보이며 다음 라운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K팝스타4 이진아 자작곡’‘K팝스타4 이진아 자작곡’ [사진 K팝스타4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