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수조 결혼, IT회사 근무중인 재원과…"초중고 학생회장 출신 공통점"

‘손수조’ ‘손수조 결혼’ [중앙포토]






손수조 결혼이 화제다. 손수조(30·사진) 새누리당 부산 사상 당협위원장이 다음 달 14일 결혼식을 올린다고 25일 발표했다.

 

손주조 위원장은 밸런타인데이인 이날 오후 2시 사상구청 구민홀에서 동갑내기 신랑 김모씨와 화촉을 밝힐 예정이다. 김씨는 부산 동아고와 서울대를 졸업했고 현재 서울에서 IT회사에 근무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고교시절 부산지역 학생회장 모임에서 안면을 텄다. 진지한 관계로 발전한 건 지난해 한 지인의 소개로 다시 만나면서라고 한다. 김씨는 신혼집도 부산 사상에 마련하자고 먼저 제안할 정도로 손 위원장의 정치 활동을 적극 돕고 있다.



손수조 위원장은 “예비신랑과 제가 초중고 학생회장 출신이란 공통점 때문인지 생각이 비슷하고 말도 잘 통했다”며 “정치를 하는 마음도 이해를 잘 해줘서 결혼을 결정할 수 있었다. 든든한 동반자를 만나 행복하게 정치를 계속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손수조 위원장은 2012년 국회의원 선거 때 부산 사상구에 새누리당 공천을 받아 출마했다. 당시 유력한 대선주자였던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과 맞붙어 1만3000여 표차로 낙선했지만 ‘다윗 손수조’ ‘리틀 박근혜’ 등의 별명을 얻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손수조’ ‘손수조 결혼’. [사진 중앙포토]





‘손수조’ ‘손수조 결혼’ ‘손수조’ ‘손수조 결혼’ ‘손수조’ ‘손수조 결혼’ ‘손수조’ ‘손수조 결혼’ ‘손수조’ ‘손수조 결혼’ ‘손수조’ ‘손수조 결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