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엠버, 한국말 어려워…소대장에게 "잊으시오" 헉!



 





엠버가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에 출연했다.



25일 방송된 MBC ‘진짜 사나이 여군특집2’에는 배우 김지영·박하선·강예원·이다희, 방송인 이지애, 개그우먼 안영미, 가수 에이핑크 윤보미·에프엑스 엠버가 출연했다. 이들은 이날 여군 부사관 특별전형에 임했다.



엠버는 여군 부사관 특별전형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군 생활을 시작했지만 생활관에서 갑자기 눈물을 흘려 동기생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엠버는 “하나도 못 알아듣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멤버들은 “모르면 물어봐라”라고 다독였지만 엠버는 “물어보면 혼나지 않느냐. 나 때문에 다 같이 혼날 거 같다”고 걱정했다. 그러자 김지영은 “잘하고 있다”며 “나이 많은 예비후보생도 있지 않느냐”며 위로했다.



이때 소대장이 생활관에 등장했다. 소대장은 엠버의 이 모습에 “지금 다 똑같을 거야. 모든 후보생이. 입소식 끝난 지 몇 시간 됐다고 울고 있지? 여기 군대다. 후보생 눈물 따위 받아주지 않아”라고 호통을 쳤다.



엠버는 이에 서툰 한국말로 소대장을 향해 “그래서 그냥…잊으시오”라고 말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다나까’를 기본으로 하는 군대에서 사극톤의 ‘다 잊으시오’라는 발언이 나오자 다른 멤버들 역시 무거운 분위기속에서도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엠버’ [사진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