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지동원, 친선경기서 득점포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 공격수 지동원(24)이 친선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지동원은 26일(한국시간) 독일 퓌르트의 슈타디온 암 라우벤벡에서 열린 그로이터 퓌르트(독일 2부리그)와 친선 경기에서 후반 11분 결승골을 터트려 2-1 승리를 이끌었다.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투입된 지동원은 1-1로 맞선 후반 11분 결승골을 뽑아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경기 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상승세를 타고 있던 후반 초반 지동원이 골을 넣어 팀에 리드를 안겼다”며 “경기 종료 직전 추가골을 넣을 기회가 있었지만 공이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하지만 자신의 존재감을 알렸다”고 지동원의 활약상을 전했다.



올 시즌 전반기 도르트문트 소속이던 지동원은 햄스트링 부상 등이 겹쳐 주전경쟁에서 밀렸고, 지난달 23일 아우크스부르크로 이적을 택했다. 친선경기에서 부활을 예고하는 득점을 터트린 지동원은 다음달 2일 김진수(23)의 소속팀 호펜하임과 분데스리가 18라운드를 치른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