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배구 4R 전광인·문정원 최우수선수 선정

전광인(한국전력)이 MVP상을 받고 있다. 양광삼 기자
프로배구 4라운드 남녀 최우수선수(MVP)로 각각 전광인(한국전력)·문정원(한국도로공사)가 뽑혔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26일 전광인과 문정원을 4라운드 MVP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토종 주포 전광인은 4라운드 경기에 대한 MVP기자단 투표 결과 28표 가운데 총 14표를 얻어 삼성화재 유광우(6표)를 제치고 선정됐다. '서브여왕' 문정원은 10표를 받아 V-리그 역대최초 4000득점을 달성한 황연주(7표·현대건설)를 제치고 MVP를 차지했다.



한국전력은 4라운드 4연승(전체 4승2패)의 상승세로 라운드를 마쳤다. 전광인은 팀에 에이스답게 공격은 물론 수비에서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며 팀 중심축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그의 활약에 한국전력 팀 역시 지난 V-리그 출범 후 전 구단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적이 없었으나, 이번 시즌에는 4라운드 만에 전 구단 상대 승리를 거뒀다. 개인기록 부문에서는 공격종합 1위(성공룰 57.34%), 후위 3위(성공률 55.34%), 퀵오픈 3위(성공률 66.09%) 등으로 상위권에 오르며 맹활약했다.



문정원(한국도로공사) 양광삼 기자
문정원은 4라운드까지 서브 1위(세트당 0.62개), 퀵오픈 1위(성공률 51.49%), 등을 기록하는 등 서브를 앞세운 공격력으로 팀을 1위로 이끌었다. 특히 2014~2015시즌 V-리그 전 경기(20경기)에 출전, 모든 경기에서 서브에이스를 기록하고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