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곳곳에서 1주일 사이 12명 날치기한 '짜장면 오토바이'



늦은 밤, 오토바이를 타고 길을 걷는 여성들의 가방을 훔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 8~15일 훔친 오토바이를 타고 길을 걷던 여성들의 가방을 날치기해 12명으로부터 16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상습 절도)로 박모(41)씨를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박씨는 서울 강남과 경기도 안양 등지에서 인적이 드문 곳을 혼자 걷는 여성을 주로 노렸다. 범행에는 배달 오토바이로 많이 쓰이는 ‘시티 100(CITI 100)’을 훔쳐 이용했다. 이 오토바이는 짜장면 가게 등 대부분 배달음식점에서 애용해 경찰도 추적하는데 애를 먹었다고 한다. 하지만 결국 폐쇄회로(CC)TV에 덜미가 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박씨는 지난해 11월 화성직업훈련교도소를 출소한 뒤 직업 없이 생활하며 범행을 구상했다. 출소 두 달 만에 과거 자신이 일했던 야식업소에서 배달을 위해 타고 다니던 오토바이를 훔쳤다. 날치기한 가방에서는 현금만 챙기고 휴대폰과 가방 등은 모두 인근 쓰레기통에 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박씨가 하루 평균 2∼3건의 날치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추가 범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추궁 중이다. 경찰관계자는 “심야시간 골목을 걸어갈 때는 가방을 대각선으로 메거나 도로 반대편 방향으로 메야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영상=서울 광진경찰서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