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짜 사나이 강예원, “결혼하려던 애인과 10년전 헤어저…” 눈물 펑펑





‘진짜사나이’ 강예원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사나이 여군특집2’(이하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에서는 입소한 강예원이 면접을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강예원은 가장 힘들었던 적은 언제였고 또 어떻게 극복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너무 많아서”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강예원은 “10년 전 영화를 찍을 때 감독께 계속 욕 먹고 힘들었다. 욕 먹을 이유가 없었는데 사람들 앞에서 욕을 먹으며 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강예원은 스트레스를 어떻게 풀었냐는 질문엔 “일을 안했다. 시집 가려고 했다. 결혼하려다가 남자친구랑 헤어져 다시 일을 시작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강예원은 챙겨 온 화장품을 모두 돌려 보내야하는 상황에 놓였다. 이에 강예원은 소대장에게 “비비크림만은 허락해주면 안됩니까?”라고 간절히 요청했다.



하지만 소대장은 “그게 꼭 필요한가? 선크림까지만 된다”고 답했다. 이에 강예원은 “찬바람을 얼굴에 쐬면 얼굴이 빨개진다”고 했지만 소대장은 “안 된다”며 단호히 거절했다.



강예원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홍조가 있다”면서 “찬바람을 그냥 쐬면 촌년 볼따구가 된다”고 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또 강예원은 입소 전 일찍 도착해 근처 식당에서 아침을 먹는 등 여유를 부렸다. 그러나 차 안에서 짐을 확인하느라 약속 시간보다 1분 늦어 소대장에게 혼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강예원’ [사진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