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장속도 2배 빠른 슈퍼 황복 개발

충남도 수산연구소는 성장속도가 일반 황복보다 2배 이상 빠른 슈퍼 황복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황복은 우리나라 서해 연안에만 서식하는 고부가가치 어종으로 1996년 환경부가 멸종위기로 지정했다. 시중에서는 양식어류 중 최고가인 1㎏당 10만원 가량에 거래되고 있다. 하지만 양식기간이 30개월 이상 걸려 사업화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충남수산연구소는 양식기간 단축을 위해 지난해 6월 황복과 복어류 중 성장 속도가 가장 빠른 자주복을 교배시킨 뒤 종묘를 확보, 5개월간 사육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 결과 일반 황복이 10㎝(25g) 크기로 자라는 동안 황복·자주복 교배종은 15㎝(67g)으로 일반 황복보다 2배 이상 빠르게 성장했다. 황복의 상품출하 무게가 350g 정도인 점을 감안, 슈퍼황복은 20개월 가량이면 출하가 가능할 것으로 수산연구소는 전망했다.



수산연구소 관계자는 “앞으로 대량생산과 최적의 양식 방법 등을 찾는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양식 기술을 어민들에게 전수하고 특허 출원하겠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zino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