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이지애, 남편 김정근과 다정한 스킨쉽…과거 러브스토리 눈길



 

아나운서 이지애(34)가 ‘일밤-진짜사나이 여군특집2’(이하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에 출연해 남편 김정근(38) MBC 아나운서의 편지를 공개했다. 이에 따라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도 새삼 화제다.



이지애 전 아나운서는 아나운서 지망생 시절 현직이던 김정근 아나운서의 도움을 받았다. 지난해 7월 방송인 남궁연은 페이스북에 “스승과 제자 부부(?). 아나운서 시험을 돕겠다던 김정근 선생이 훗날 그 제자와 결혼하게 되었다는 훈훈한 스토리”라고 적으며 이 같은 사연을 알렸다.



과거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방송인 김성주는 이지애 전 아나운서와 김정근 아나운서의 연애 과정을 전한 바 있다. 방송에서 김성주는 ”김정근과 이지애는 신앙의 힘으로 만났다. 결혼 전 뽀뽀도 안 한 ‘아가페’적 사랑이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두 사람의 결혼을 재산 같은 것으로 비교하면 안 된다“고 강조하며 두 사람의 결혼을 지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지애 전 아나운서와 김정근 아나운서는 지난 2010년 백년가약을 맺었다. 이후 방송을 통해 지속적으로 서로에 대한 애정을 표현해 부러움을 샀다.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에서 이지애 전 아나운서가 입대하기 위해 새벽 4시에 집을 나설 때 김정근 아나운서는 포옹과 뽀뽀로 아내를 격려했다. 김정근 아나운서는 아내 이지애 전 아나운서에게 “에이스가 되어서 돌아와”라면서 배웅해 시청자들을 훈훈하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이지애’ [사진 ‘진짜사나이 여군특집2’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