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현무 양정원 열애설, 네티즌 "주은 지 한 달" 스티커 사진 보니



 

전현무 양정원(26) 열애설, 네티즌 "주은 지 한 달" 스티커 사진 보니



방송인 전현무(38) 측이 배우 양정원(26)과의 열애설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전현무 소속사 SM C&C 관계자는 OSEN을 통해 “(양정원과) 방송을 통해 알게 된 후 친하게 지낸 것은 맞지만 사귀는 사이는 아니다”며 “여자 분이 현재 방송활동을 하는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지나친 관심이 걱정된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25일 전했다.



앞서 전현무와 양정원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함께 찍은 사진이 올라오며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 글을 쓴 네티즌은 “주은 지 한 달 됐다”며 전현무와 양정원이 다정한 모습으로 찍은 스티커 사진을 공개했다.



양정원은 지난해 JTBC ‘러브싱크로’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배우다. 방송 출연 당시 전현무를 자신의 이상형으로 꼽았던 그는 선화예고 무용과 출신에 학창시절부터 예사롭지 않은 외모로 ‘5대 얼짱’이라는 타이틀을 받으며 유명세를 탔었던 인물이다.



양정원은 현재 연세대학원 스포츠심리학과에 재학 중이며 잡지사 기자, 국제 필라테스 교육원 교육이사직을 역임했다. 양재원은 tvN ‘막돼먹은 영애씨’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도 활동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전현무 열애설’ [사진 러브싱크로 방송 캡처]



‘전현무 열애설’‘전현무 열애설’‘전현무 열애설’‘전현무 열애설’‘전현무 열애설’‘전현무 열애설’‘전현무 열애설’‘전현무 열애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