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한마디] "다들 할 수 있는 일을 하잖아요. 전 해야만 하는 일을 하겠습니다."

"다들 할 수 있는 일을 하잖아요. 전 해야만 하는 일을 하겠습니다."



- 정계와 검찰의 권력암투와 비리를 고발하는 SBS 드라마 '펀치'에서 양심적인 검사 신하경(김아중)이 권력층 자제들이 포함된 병역비리 수사에 나서면서 하는 말.



양성희 기자 shy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