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수부·국토부 장관 등 주내 개각 … 유기준·허남식 물망





민정수석실 비서관 전원 교체
통일부 등 외교라인 추가 가능성
정무특보엔 현기환·윤상현 거명
오늘 수석회의에 특보단 참석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3일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총리로 지명하면서 ‘소폭 개각’도 초읽기에 들어갔다. 청와대는 이달 말까지 소폭 개각과 청와대 정무특보단 인선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이르면 주 내에 개각과 정무특보단 인선이 마무리될 수 있다는 얘기도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25일 “가능하면 인선을 빨리 마무리해야겠다는 생각”이라며 “대상자가 정해지는 대로 박 대통령이 정홍원 총리, 이 총리 후보자와 상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각 대상 부처에는 장관이 공석인 해양수산부 외에 국토교통부·통일부가 거론되고 있다. 해수부 장관으론 친박계인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이 오래 전부터 거론돼 온 가운데 허남식 전 부산시장의 이름도 나온다. 외부 전문가 영입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한다. 국토부도 지난해 7월 개각 당시 교체가 검토된 만큼 바뀔 가능성이 크다. 허 전 시장은 국토부 장관에도 거론된다. 통일부 장관은 교체 여부가 유동적인 가운데 바뀔 경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 권영세 주중대사,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등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여권 일각에선 중폭 이상의 개각이 필요하다는 건의가 올라가 추가 외교안보라인 교체 등 개각의 폭이 다소 늘어날지 관심이다.



 청와대는 정무특보단 인선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특보단에는 정치인을 발탁한다는 구상 아래 무게감 있는 인사가 참여할 것이란 얘기가 고개를 들고 있다. 당초 전직 의원 등 원외 인사들이 검토됐으나 다시 현역 의원들의 이름이 흘러나오고 있다. 이성헌·현기환 등 친박계 전 새누리당 의원과 함께 현역인 윤상현 의원이 정무특보 후보로도 거론된다.



 수석 3명(정책조정·민정·미래전략)이 바뀌면서 청와대 비서관 진용도 바뀐다. 우선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항명성 사퇴’로 기강 해이 논란이 일었던 민정수석실 김종필 법무·김학준 민원 비서관의 사표가 수리됐다. 또 권오창 공직기강비서관도 인사 검증 후 사표를 제출할 것이라고 한다. 민정수석실 비서관들이 모두 바뀌는 셈이다. 수석들 중 선임인 국정기획수석이 정책조정수석으로 변경돼 경제정책을 다루는 경제수석실과의 조정도 필요해졌다.



 ◆소통 외치는 청와대=박 대통령은 26일 오전 열리는 수석비서관회의에 새로 임명한 특보단을 참석시키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주재하는 수석비서관회의에 대통령 특보들을 참석시키는 것은 새로 임명된 특보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춘 비서실장은 일요일인 25일 오후 2시30부터 3시간20분 동안 ‘비서실 워크숍’을 열었다. 청와대 비서실은 회의 뒤 “내각과 대통령 특보를 포함한 청와대 모두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한다. 집권 3년차를 맞아 경제혁신 3개년 계획 등 당면 과제를 ‘선택과 집중’에 따라 강력하고 추동력 있게 실천한다. 정부 정책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한층 노력한다”는 세 가지 다짐을 발표했다. 이는 김 실장이 직접 강조했다고 한다. 김 실장은 토요일인 24일에도 신임 수석들을 참석시킨 가운데 상견례를 겸한 수석비서관회의를 열었다. 교체설로 뒤숭숭하지만 김 실장은 여전히 비서실 업무를 꼼꼼히 챙기고 있다고 한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여권 내부에선 김 실장이 후속 비서관 인사 등 청와대 개편을 모두 마무리한 뒤에나 교체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