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산 19조원 사우디 국왕, 공동묘지 평민 옆에 묻혀

사우디아라비아 압둘라 빈 압둘아지즈 전 국왕이 세상에 남긴 재산은 180억 달러(약 19조8000억원) 정도다. 일본 패션회사인 유니클로의 야나이 다다시 회장의 재산 184억 달러와 엇비슷하다.



코란 교리 따라 관도 없어

 유산 규모가 생각만큼 크지 않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 가장 부자인 국왕은 태국 푸미폰 아둔야뎃 국왕이다. 그는 300억 달러에 이르는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대형 시멘트 회사와 은행의 지분이 재산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2위는 말레이시아 옆 석유 왕국인 브루나이 하사날 볼키아 국왕이다. 그의 재산은 200억 달러 정도다.







 압둘라 전 국왕의 재산은 조카인 알왈리드 빈 탈랄(250억 달러)보다도 적다. 『금융제국 JP모건』에 따르면 사우디에서 이슬람 종교의 영향력이 커 겉으로 국왕이 드러내놓고 부를 축적하기 힘들었다. 은행이란 말조차 한때 금기어였다. 중앙은행을 ‘사우디통화청’이라고 부른 까닭이다.



 그 바람에 사우디 왕실은 이웃 카타르나 두바이 등의 왕실과는 달리 금융에 어두웠다. 1950년대까지만 해도 서방 석유회사들이 원유 채굴 대가로 준 로열티를 황금으로 받아 왕실의 거대한 금고에 묵혀둘 정도였다. 또 이자를 터부시 하는 이슬람 율법 때문에 엄청난 오일머니를 씨티와 JP모건 등의 저금리 계좌에 방치해두기도 했다. 사우디 왕실이 돈에 눈을 뜬 시기는 80년대 중반 유가가 급락하면서부터다.



 한편 23일 사우디 수도 리야드의 이맘 투르키 빈 압둘라 대사원(모스크)에서 고 압둘라 국왕의 장례식이 간소하게 치러졌다. 사우디 왕가는 장례식 뒤 압둘라 국왕의 시신을 리야드 소재 알오드 공동묘지에 안장했다. 평민들도 묻히는 곳이다. “알라로부터 와서 당신에게 돌아간다”는 이슬람 경전 코란의 교리를 실천한 것이다. 시신은 관도 없이 흰 천만 한 장 둘렀고 묘소에는 흙 바닥에 얕게 자갈을 깔아 무덤 표지만 남겼다. 사우디의 와하비즘(이슬람 근본주의) 교리는 화려한 장례 행사를 우상 숭배에 가까운 죄악으로 간주해 국왕이 서거해도 공식적인 애도 기간을 두거나 추모집회를 열지 않는다.



 ◆황우여 등 정부 조문단 출국=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이경수 차관보, 정석환 공군기획관리참모부장 등 8명의 정부 사절단이 조문을 위해 25일 출국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신임 살만 국왕 앞으로 조전을 발송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강남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