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수조 위원장 다음 달 결혼

새누리당 손수조(30·사진) 부산 사상 당협위원장이 다음 달 14일 결혼식을 올린다고 25일 발표했다.



 손 위원장은 밸런타인데이인 이날 오후 2시 사상구청 구민홀에서 동갑내기 신랑 김모씨와 화촉을 밝힐 예정이다. 김씨는 부산 동아고와 서울대를 졸업했고 현재 서울에서 IT회사에 근무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고교시절 부산지역 학생회장 모임에서 안면을 텄다. 진지한 관계로 발전한 건 지난해 한 지인의 소개로 다시 만나면서라고 한다. 김씨는 신혼집도 부산 사상에 마련하자고 먼저 제안할 정도로 손 위원장의 정치 활동을 적극 돕고 있다. 손 위원장은 “예비신랑과 제가 초중고 학생회장 출신이란 공통점 때문인지 생각이 비슷하고 말도 잘 통했다”며 “정치를 하는 마음도 이해를 잘 해줘서 결혼을 결정할 수 있었다. 든든한 동반자를 만나 행복하게 정치를 계속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지난 2012년 국회의원 선거 때 부산 사상구에 새누리당 공천을 받아 출마했다. 당시 유력한 대선주자였던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과 맞붙어 1만3000여 표차로 낙선했지만 ‘다윗 손수조’ ‘리틀 박근혜’ 등의 별명을 얻었다.



  김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