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IS의 '일본인 참수'는 반인륜적 테러다

그제 공개된 이슬람국가(IS)가 일본인 남성 유카와 하루나를 살해했다는 영상은 충격적이다. 영상엔 IS에 함께 인질로 붙잡힌 일본인 저널리스트 고토 겐지가 참수된 것으로 보이는 유카와의 사진을 들고 있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영상의 신빙성이 높다며 “이런 테러 행위는 언어도단이며 용납하기 어려운 폭거”라고 비난했다. 미국과 영국 정상도 IS의 행위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IS의 무고한 일본 민간인 살해가 사실이라면 그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인륜적 테러 행위다. 국제사회는 IS의 야만적 테러와 세(勢) 불리기의 사슬을 끊는 노력을 더 한층 강화해야 한다.



 IS는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극단적 잔혹 행위를 서슴지 않는 반(反)서방 과격파 단체다. 지난해는 기자와 구호기관 직원을 포함해 5명의 외국인을 참수하고 소수종교를 믿는 민족을 학살·추방해 큰 충격을 던졌다. 미국은 지난해 8월 이래 시리아와 이라크 IS 점령지를 상대로 공습을 감행했지만 IS는 오히려 점령지역을 넓히고 있다. 이라크와 시리아 두 국가의 3분의 1가량을 사실상 지배하고 있다고 한다. 미군의 이라크 철수에 따른 힘의 공백도 원인으로 지목된다. 하지만 IS는 외국 민간인을 인질 삼아 몸값을 요구하거나 참수하는 잔인무도한 행위가 국제적 혐오와 반감만 부추길 뿐이라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IS는 현재 세 확산을 위해 중동을 넘어 전 세계로 손을 뻗치고 있다. 지금까지 IS에 가담한 사람은 82개국 1만5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국도 예외가 아니다. 터키에서 실종된 김모(18)군이 IS에 들어가려고 시리아 국경지대로 이동한 정황이 드러났다. IS로부터 자유로운 나라가 없는 셈이다. 정부는 IS 테러 근절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적극 동참하면서 이라크를 비롯한 중동 지역에서 활동 중인 근로자 등의 보호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테러 빈발 지역에 대한 국민의 여행 금지를 다시 환기시킬 필요도 있다. 이번 일본인 인질 사태는 거듭 IS 위협이 강 건너 불이 아님을 일러주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