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국방위 "민족사적 호소 거역하면 단호한 징벌을 면치 못해"

[사진 북한 노동신문]
북한 국방위원회 정책국이 '단호한 징벌'과 '무자비한 징벌의지' 등의 수사를 동원하면서 대남 경고 성명을 냈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국방위 정책국이 성명에서 북남(남북)관계의 대전환을 가져오기 위한 역사적 조치들에 남한이 계속 도전할 경우 단호한 징벌로 다스릴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국방위는 "남조선 당국은 우리가 내놓은 민족사적 조치들에 대해 제멋대로 해석하고 함부로 입을 놀리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국방위는 "우리는 어떤 타산 밑에 새로운 조치를 내놓은 것이 아니다.그 무슨 경제적 어려움 때문도 아니다. 그따위 고립봉쇄 때문은 더욱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국방위는 "남조선당국은 유독 우리 민족만이 겪고 있는 민족 분렬사에 종지부를 찍으려는 우리의 진정과 의지를 오판하거나 외곡우롱하지 말아야 한다.시대의 요구와 민족의 지향을 시비질하는 망동은 절대로 용서받지 못한다는것을 명심하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위는 "조선반도(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는 것은 민족의 숙원"이라면서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민족사적 호소에 끝끝내 거역해 나서는 경우 단호한 징벌을 면치 못한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어 "적대세력들의 반민족적이고 반평화적이며 반통일적인 행위를 다스리는 우리의 무자비한 징벌의지에 대해서는 온 세상이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국방위는 "남조선 당국은 그 어느 때보다 백번천번 심사숙고해야 한다.온 겨레가 엄한 시선으로 징벌태세를 갖춘 채 남조선당국의 일거일동을 주시하고 있다는 것을 순간도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우리 군대와 인민은 끊어진 민족적 뉴대와 혈맥을 잇고 북남관계에서의 대전환·대변혁을 가져오기 위한 력사적 조치들에 계속 도전해나서는 경우 단호한 징벌로 다스려나갈 것"이라고 재차 압박했다.



장세정 기자 zh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