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 앞두고 제수용품 국내산 둔갑 기승…신고포상금 3000만원

[사진 중앙포토]
관세청은 설ㆍ대보름을 앞두고 먹을거리 불법반입 및 수입산 제수ㆍ선물용품의 국내산 둔갑에 대해 26일부터 3월 6일까지 40일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주요 단속 대상은 국경반입ㆍ통관 단계에서의 불법행위와 수입통관 후 국내유통 단계에서의 원산지 둔갑 행위다. 이를 위해 단속 기간 중 전담 세관인력 180명으로 구성된 45개의 특별단속반을 운영한다. 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ㆍ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ㆍ지방자치단체와 합동단속을 대대적으로 실시하고, 전국한우협회ㆍ대한한돈협회 같은 생산자단체와도 정보교환을 통해 단속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 기간 중 관세청은 6대 불법 유형을 집중한다. 이는 ▶국경반입 단계에서 수입신고 없는 밀수입 ▶수입신고ㆍ검역 전 보세구역에서 무단반출 ▶위해식품 부정수입 ▶저가신고를 통한 관세포탈 ▶할당ㆍ양허관세 등 감면세제를 악용한 제도악용 ▶저질 외국산의 원산지둔갑 수입이다. 또 국내유통 단계에서 저가 수입물품을 고가 국내산 또는 지역 특산품으로 위장하거나, 속여서 판매하는 행위, 수입 후 유통단계에서 단순가공 또는 분할ㆍ재포장한 뒤 원산지 미표시, 거짓표시 또는 손상ㆍ변경하는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주요 중점단속 품목은 제수ㆍ선물용품으로 수요가 많은 고추ㆍ콩ㆍ마늘ㆍ게ㆍ조기ㆍ쇠고기ㆍ인삼ㆍ녹용 등 22개의 농수축산물 및 한약재다. 국내유통 단계에서 주요 단속품목은 육류ㆍ과일ㆍ건강식품ㆍ견과류ㆍ수산물ㆍ나물류ㆍ공산품 등 제수용품과 한과ㆍ참치ㆍ식용유ㆍ화장품을 비롯한 선물용품 등 43개 품목이다. 관세청은 특별단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먹을거리 불법반입 및 유통행위에 대해 적극적인 신고(☎125)를 받고 최고 3000만원까지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김동호 선임기자 d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