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사우디 압둘라 국왕 조문사절단 파견

[AP=뉴시스]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최근 타계한 압둘라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을 조문하기 위해 25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황 부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조문사절단을 25~26일 사우디에 파견했다”며 “사절단은 외교부 이경수 차관보, 김진수 주사우디 대사, 정석환 공군기획관리참모부장 등 8명으로 구성됐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지난 23일 오전2시(현지시간) 국영방송을 통해 압둘라 국왕의 서거를 공식 발표했다. 사우디 왕실은 압둘라 국왕의 서거와 동시에 살만 왕세제가 제7대 국왕을 즉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신임 살만 국왕 앞으로 조전을 발송해 애도의 뜻을 정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도 사우드 알파이살 사우디 외교장관에게 조전을 보냈다.



압둘라 국왕은 2005년 제6대 국왕에 즉위했으며, 재임기간 중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아시아 국가와의 관계를 중시하는 동방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왕세제 신분으로 1998년 방한하기도 했다.



한국을 비롯, 압둘라 국왕을 추모하기 위한 각국의 사절단은 속속 사우디아라비아로 모여들고 있다.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은 인도 국빈 방문 일정을 단축하고, 사우디를 방문하기로 했다. 당초 미국의 조문 사절단은 조 바이든 부통령이 이끌기로 돼 있었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사우디가 중동 지역의 가장 중요한 우방국가라는 점을 감안해 직접 가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25~27일 인도를 방문하는 오바마 대통령은 마지막날 타지마할 묘당 참배 일정을 생략하고 곧바로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로 건너가기로 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