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항 장애 여고생의 장기 기증

[사진 중앙포토]
  뇌병변 장애로 몸의 일부를 쓰지 못하던 여고생이 5명에게 장기를 나눠주고 세상을 떠났다.



25일 경북 포항성모병원에 따르면 새 삶을 선물하고 생을 마감한 주인공은 김세은(16·고1)양. 그는 지난 23일 병원에서 뇌사 판정을 받은 뒤 24일 간과 양측 신장·각막을 적출해 장기이식관리센터에 전했다. 장기는 센터 등록 환자 5명에게 나눠져 이식될 예정이다.



김양은 5살 때부터 뇌병변 장애(뇌혈관기형 진단·편측 마비)로 몸이 불편했다. 그렇지만 일반 중·고등학교에 다니면서 씩씩하게 생활해왔다. 한쪽 몸을 쓸 수 없었지만 늘 웃는 얼굴이었다고 한다. 그러다 이달 초 갑자기 호흡 곤란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고, 이후 혼수상태에 빠졌다.



그의 가족은 병원을 통해 "장애가 있었지만 항상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아이였다. 짧은 생을 이렇게 마감했지만 다른 사람에게 새 생명을 주고

하늘로 보내는 게 낫다고 생각해 기증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병원측은 고인과 유가족의 뜻을 기려 장례식장 사용을 무상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