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역 대령이 취업장사하다 덜미

[사진 중앙포토]
국방부 검찰단은 방산업체에 취업하려는 제대군인들을 상대로 금품을 받고 업체에 인사청탁을 한 육군 A대령을 체포하고 뇌물수수 및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5일 국방부에 따르면 A모 대령은 지난 2013년 중순 전역을 앞둔 B모 준위로부터 취업청탁과 함께 수백만원을 받고 국내 방산기업에 취업을 청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군검찰단은 또 A대령이 B준위 외에 장교와 부사관 대여섯 명으로부터도 금품을 받은 정황을 포착했다고 한다.



특히 A대령은 자신이 평가단 부단장으로 있으면서 무기 시험평가를 담당했던 업체에 자신의 아들도 취업시켰다고 한다. 군검찰단은 지난 22일과 23일 방산업체를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 일체를 확보해 분석에 들어갔다.



국방부 당국자는 "현재 확보한 자료를 분석중에 있으며 26일 영장 실질심사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업체 관계자는 "지난해 생산직 50명을 공개채용한 것은 맞지만 최종합격자에 A대령의 아들이 포함돼 있었다는 사실은 군 검찰 수사가 시작된 이후에 알게됐다"며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입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