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종 육군 일병 1주일 만에 바다서 시신으로 발견

지난 16일 해안경계 도중에 실종됐던 육군 일병이 1주일 만에 인근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육군은 23일 오후 3시28분쯤 전남 목포 북항 인근 바다에서 이모(22) 일병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발견 지점은 이 일병이 실종된 당시 근무 지점 인근이다. 이 일병은 K2소총을 메고 방탄 헬멧을 쓰고 있었다. 근무할 때의 복장 그대로 발견됐다는 것이다.



군은 이 일병의 시신을 인양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군은 이 일병의 발견 당시 복장 등을 근거로 일단 실족사 등 사고로 숨졌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일병은 16일 오전 6시30분쯤 해안경계 중 복통을 호소해 근무지 인근 화장실로 간 뒤 소재가 파악되지 않았다.



이 일병은 K2소총과 공포탄 10발을 소지한 상태였다. 군은 당초 탈영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이 일병을 찾는데 실패했다. 이에 따라 최근에는 수중 음파탐지기(SONAR) 등을 동원해 수중 수색을 진행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