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구본무 왕양 잇따라 만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 등 국내 재계 총수들이 왕양(汪洋) 중국 국무원 부총리와 잇따라 만난다. 왕 부총리는 ‘중국 방문의 해’ 행사의 일환으로 22일 방한해 2박3일의 일정을 시작했다.



2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신라호텔에서 왕 부총리를 접견하고, 삼성의 중국 내 사업 추진 및 중국 정부와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최근 신라호텔과 용인 에버랜드 테마파크를 방문한 중국 관광객이 급증한 것을 소개하며 앞으로 양국 간 교류 증진에 동참할 뜻을 전했다. 그는 “삼성그룹은 중국 지방 정부 및 기업과도 협력을 확대해 한중 교류 활성화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2월 중국 베이징에서도 왕 부총리를 만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과 7월과 10월 연이어 만나는 등 중국 최고위급 인사들과 교류를 강화하고 있다.



이에 앞서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단은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 앞서 왕 부총리와 만났다. 이 자리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두산그룹 회장)을 비롯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등이 참석해 양국 간 경제협력에 대해 환담했다. 박 회장은 왕 부총리에게 “한ㆍ중 FTA 협상 타결로 양국간 경제협력 기회가 더욱 확대됐다”며 “앞으로 미래성장동력 분야에서도 긴밀하게 협력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구본무 LG그룹 회장도 왕 부총리와 단독 회동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구 회장은 왕 부총리가 광둥성 서기로 재직하던 2008년 관할지인 광저우에 4조원 투자를 결정한 이후 왕 부총리와 각별한 인연을 맺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24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주최로 열리는 오찬을 주재하며 왕 부총리와 양국 간 경제 교류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신 회장은 다보스포럼 참석을 위해 출국한 허창수 전경련 회장(GS 회장)을 대신해 왕 부총리를 맞는다. 이 자리에는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등 주요 기업인이 참석할 예정이다.



손해용 기자 hysoh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