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란 이라크전, 결과 따라 대표팀 상대 정해져…누가 와도 반갑지 않은 이유는

사진 아시안컵 공식 홈페이지




2015 AFC 아시안컵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을 꺾고 4강 진출을 가장 먼저 확정지었다. 이에 대표팀의 4강전 상대가 화제다.



울리 슈틸리케(61) 감독이 이끈 대표팀은 22일 호주 멜버른의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손흥민(23·레버쿠젠)의 멀티 골에 힘입어 우즈베키스탄을 2-0으로 제압했다. A조 1위로 8강에 올랐던 한국은 B조 2위였던 우즈베키스탄을 물리쳐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에 한국의 4강 맞상대는 23일 오후 3시30분(한국시간) 캔버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이란과 이라크의 8강전 승자가 된다.



누가 올라오든 대표팀으로서 반가운 적수는 아니다.



우선 이란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1위로 아시아 국가 중 순위가 가장 높다.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하나로 꼽히며 역대 상대 전적에서도 28전 9승7무12패로 한국이 열세에 있다. 또 최근 있었던 A매치에서는 3연패를 기록 중이다. 2014브라질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두 번 모두 졌고 지난해 11월 중동 원정 당시에도 0-1로 패했다. 2011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둔 바 있지만 한국은 그 이전 4년 동안의 A매치 6경기에서 이란에 4무2패를 거뒀다.



또 이란은 1968년 대회부터 3회 연속 대회 우승컵을 들어올린 뒤 1976년을 끝으로 아시안컵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고 있다. 우승에 대한 동기부여가 충분하다는 점도 한국에 좋은 일은 아니다.



카를로스 케이로스(62) 이란 감독은 점유율 축구를 포기한 채 철저한 역습을 바탕으로 어떻게든 승리를 따내는 ‘실리 축구’를 선보인다. 바레인전(46.4%)과 카타르전(40.3%)에서는 점유율이 상대보다 모두 떨어졌다. 특히 UAE전에서는 32.3%의 점유율을 보여 크게 밀렸다. 그러나 아랍에미리트(UAE)·바레인·카타르와 함께 속한 죽음의 C조에서 3전 전승을 거두며 조 1위로 8강에 올랐기에 만만히 생각해선 안 될 상대다.



D조 2위로 8강에 올랐던 이라크 역시 부담스러운 존재다. 비록 FIFA 랭킹은 114위로 한국(69위)보다 크게 떨어지지만 맞대결 전적은 그다지 좋지 못하다.



이라크는 이전까지 한국과 18차례의 맞대결을 펼쳤다. 한국은 이 가운데 6승10무2패를 거뒀다. 언뜻보면 한국이 앞서는 것처럼 보이지만 내용을 들여다보면 그렇지만도 않다. 공식적으로 무승부로 간주하는 승부차기를 패배로 본다면 6승8무4패가 되기 때문이다. 지난 2007년 대회 준결승에서 한국은 이라크를 만나 승부차기 끝에 3-4로 무릎을 꿇었다. 1972년 대회에서 역시 본선에서 정규시간에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승부차기에서 2-4로 졌던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가장 유리한 방법은 이란-이라크의 경기가 연장전까지 이어지는 것이다. 두 팀 중 누가 올라와도 한국 대표팀보다 하루의 시간을 덜 쉬기 때문에 체력적 요건이 좋지 못할 것이기 때문.



한편 23일 오후 치러지는 이란과 이라크 간 8강 경기의 승자는 오는 26일 오후 6시 결승행 티켓을 놓고 한국과 한판 승부를 벌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아시안컵 4강’‘슈틸리케’‘이란 이라크’‘아시안컵 4강’‘슈틸리케’‘이란 이라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