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감 주의보 발령…독감환자 급증 "독감환자의 기침 콧물 조심"

‘독감 주의보 발령’. [사진 중앙포토]




독감 주의보 발령이 화제다. 인플루엔자 감염(독감) 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보건당국이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200개 의료기관을 찾은 독감환자가 외래환자 1000명당 14명으로 유행수준인 12.2명을 초과해 독감 유행주의보를 발령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11~17일까지 전국 200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인플루엔자 표본감시에서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수가 외래환자 1000명당 14명으로 유행주의 수준인 12.2명을 초과한 데 따른 조치다.



올해 인플루엔자 주의보 발령은 지난해 1월2일에 주의보가 발령된 것에 비해 약 20일 정도 늦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중국과 일본 등 북반구에 있는 주변 국가에서는 이미 지난해부터 인플루엔자가 유행중이다. 또 올해 2월 중 독감 유행이 정점을 보인 후 4월까지 유행할 가능성이 있다.



독감 주의보 발령이 시행되면 1~9세 소아, 임신부, 65세 이상 고령자 등 고위험군 환자는 항바이러스제를 투여받을 때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50세 이상 고령자, 만성질환자 등 우선접종 권장대상자는 감염 시 폐렴 등 합병증 발생위험이 높아진다”며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경우 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 관계자는 독감 주의보 발령과 관련해 “독감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의 분비물을 통해 쉽게 감염되므로 예방을 위해 손 씻기, 기침 에티켓 등 개인 위생수칙을 잘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독감 주의보 발령’. [사진 중앙포토]





‘독감 주의보 발령’ ‘독감 주의보 발령’ ‘독감 주의보 발령’ ‘독감 주의보 발령’ ‘독감 주의보 발령’ ‘독감 주의보 발령’ ‘독감 주의보 발령’ ‘독감 주의보 발령’ ‘독감 주의보 발령’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