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몽드드 유정환 전 대표, "마약 복용 혐의 일부 인정한다"







강남 한복판에서 벤틀리 승용차를 몰다 교통사고를 낸 뒤 다른 차량을 훔쳐 달아나는 등 소동을 벌인 물티슈 업체 몽드드 전 대표 유정환(35)씨가 마약을 복용한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일고있다.



유 전 대표는 지난 10일 오전 강남구 도산사거리 부근 도로에서 벤틀리 승용차를 몰다 4중 추돌 사고를 낸 뒤 다른 차량을 훔쳐 도망치다 성동구 금호터널에서 또다시 사고를 냈다. 이후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하다 14일 삼성동의 한 호텔에서 긴급체포됐다.



22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가 국과수에 분석을 의뢰한 유 전 대표의 머리카락에서 필로폰으로 불리는 메스암페타민 양성반응이 나왔다.



유 전 대표가 지난 10일 교통사고를 낸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채취된 소변에서도 메스암페타민이 검출됐다.



유 전 대표는 마약 복용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최근 동남아 한 국가에서 술을 마시다 우연히 마약을 접해 양성반응이 나왔고, 교통사고가 났을 때는 불면증 때문에 처방받은 수면제를 과다복용해 정신이 혼미했다"고 항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유정환 전 대표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차량,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무면허운전, 절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23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연합뉴스TV 영상 캡처]

'몽드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