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행인에게 쇠꼬챙이 휘두른 남성 불구속입건

자신의 집 현관문의 초인종을 누르고 달아난 사람이 아니냐며 길가던 행인에게 쇠꼬챙이를 휘두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3일 “지난 22일 오후 8시45분쯤 서울 효창동 주택 앞을 지나가던 행인 나모(25)씨에게 셔터 여닫이용 쇠꼬챙이를 휘두른 혐의(폭행)로 전모(6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결과 전씨는 최근 신원을 알 수 없는 누군가가 매일 오후 8시를 전후해 자신의 집 현관문 초인종을 누르고 도망가는 장난이 잦아져 신경이 곤두서있었다고 한다. 초인종을 누를 때마다 전씨가 재빨리 밖에 나왔지만 이미 초인종을 누른 범인은 도망간 뒤였다. 근처에 CCTV도 없어 범인을 찾기는 불가능했다. 화가 난 전씨는 ‘한 번만 걸려봐라’라며 벼르고 있었고, 마침 지난 22일 오후 8시45분쯤 초인종이 또다시 울렸다. 당시 집에 있던 전씨는 현관문 렌즈 구멍을 통해 남성 2~3명이 황급히 도망가는 모습을 목격했다. 그는 주위에 있던 셔터 여닫이용 쇠꼬챙이를 챙겨 문 밖으로 뛰쳐나왔다. 이후 집 앞을 지나던 나씨를 발견하곤 쇠꼬챙이를 휘둘렀다. 봉변을 당한 나씨는 옷을 두껍게 입어 다치지는 않았다. 그러나 자신이 억울하게 맞았다며 전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전씨는 경찰조사에서 “렌즈 구멍으로 본 남성과 인상착의가 비슷하다”며 나씨를 범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나씨는 “우연히 지나다 맞았다”고 항변했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