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션노조, "몸뚱아리 차별, 범죄다" 인권위 진정





 

인권위 진정



패션업계에서 디자이너를 채용할 때 신체적 조건을 내걸어 지원자들을 차별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패션노조와 알바노조, 청년유니온 등 노동 관련 단체는 22일 신체차별 관행을 바로잡기 위해 인권위에 진정서를 내고 이날 기자회견에서 "유럽과 미국에서는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패션업계의 '신체차별'에 대한 시급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많은 패션업체에서 취업난을 악용해 신입 디자이너를 채용할 때 공개적으로 모델과 같은 신체 사이즈를 요구하고 있다"며 "실제 의상모델은 시급 1-2만 원을 주고 채용해야 해 디자이너를 모델로 써서 인건비를 줄이려는 업체들의 꼼수"라고 비판했다. 또한 "이런 상황에서 일자리를 구하는 신입 디자이너들은 인간적인 모멸감과 수치심을 겪는다"고 주장했다.



실제 한 디자이너 지망생은 "제 몸을 보면서 팔뚝이 무척 굵다, 엉덩이가 너무 없다고... 몸매부터 판단하고 우리 브랜드에 오면 안 되겠다고 미리 통보해버리니까 그런 부분에서 되게 상실감이 컸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신체차별' 구인광고 업체리스트를 공개하며 "세계의 초일류 디자이너인 샤넬의 칼 라거펠트, 루이비통의 마크 제이콥스, 안나 수이 등이 한국에 있었다면 각각 '너무 말랐고' '키가 작고' '뚱뚱하기' 때문에 패션업체에 취업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YTN 방송 영상 캡처]

'인권위 진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