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구 아이 때리고 학대…20대 베이비시터 기소

인천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네 살짜리 아이를 폭행한 사건이 알려지면서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한 20대 베이비시터가 친구의 아이를 돌보다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황은영)는 김모(26ㆍ여)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직장에 다니는 친구의 태어난지 얼마 되지 않은 아기를 돌보는 일을 했다. 아기가 다른 아이의 장남감을 빼앗았다는 이유로 지난해 7~8월 서울 관악구 소재 한 키즈카페에서 아기를 손으로 때려 넘어뜨렸다. 또 해당 키즈카페에서 불을 끈 컴컴한 수유실에 울고 있는 아기를 내버려둔 채 문을 닫고 밖에 서 있는 등 정서적 학대도 저질렀다. 김씨는 아기가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