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양 고구려고분 발굴 "상당히 긍정적"…씨름·금강산·설악산도 추진할 것

‘평양 고구려고분 발굴’. [사진 문화재청]




 

평양 고구려고분 발굴이 화제다.



평양 대성동 고구려시대 고분에 대한 남북한 공동발굴조사가 추진된다.



문화재청은 22일 올해 업무계획을 발표하면서 “평양 대성동 고구려 고분에 대해 처음으로 공동발굴을 추진하고 개성 만월대는 7차 공동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우리 정부는 남북역사학자협의회를 통해 고구려 고분 발굴조사를 처음 제안했다. 남북역사학자협의회는 2004년 남북 역사학자들이 세운 민간 학술단체다. 정부 당국자는 “고구려 고분 공동발굴에 대해 아직까지 북측에서 명확한 답변을 해오지는 않았지만 분위기는 상당히 긍정적”이라며 “올 하반기쯤 공동발굴이 시작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정부 차원에서 북한지역 문화유산을 공동발굴한 곳은 만월대뿐이다. 남북은 2007년부터 고려왕궁 터인 개성 만월대에 대한 공동발굴을 진행해 오고 있다. 또 문화재청은 씨름과 금강산·설악산 유산 공동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세계유산 등재도 추진하는 등 남북한 문화재 교류·협력을 통한 신뢰 프로세스를 지속 구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화재청은 올해 정책목표를 ▶ 문화유산 보존·전승 체계 고도화 ▶ 문화재 분야 규제 합리화와 참여 활성화 ▶ 문화유산 향유와 미래가치 창출 ▶ 문화유산 교류와 환수·활용 내실화 등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화재 수리체계 개선 차원에서 정기조사 법정주기를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하며, 재난 대비를 위해 방재설비를 등록문화재로 확대할 방침이다.

분산된 문화재 정보의 통합관리를 위해서는 문화재 지정에서부터 수리, 점검, 조사, 발굴, 수리 참여자, 도면 등 개별 문화재 생애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또한 매장문화재에 대한 명확한 정보 제공을 위한 정밀 지표조사를 하고 대규모 발굴조사에는 공동조사를 유도해 조사기간 단축을 추진키로 했다.



문화재 주변 지역 주민불편 해소 차원에서는 기존 문화재별 현상변경 허용기준을 올해부터 오는 2017년까지 3개년에 걸쳐 재조정할 예정이다.



광복 70주년을 맞아 정신문화유산 '민족 얼' 찾기와 항일독립운동 관련 등록문화재 특별전 개최 등의 사업을 벌인다.



문화재 활용 확대를 위해 궁중문화축전을 개최하고 경복궁 소주방과 연계한 궁중음식문화 프로그램을 개발하며 '궁궐 속 인문학' 주간도 신설하기로 했다.



조선왕릉 비공개 지역인 영원(英園)과 회인원(懷仁園)은 오는 5월 개방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평양 고구려고분 발굴’. [사진 문화재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