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해 펀드 이익배당금 약 13조원

지난해 펀드 이익배당금이 약 13조원으로 2013년에 비해 늘었다. 23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작년 펀드 배당이익금은 12조8134억원으로 1년 전에 비해 16%가 증가했다. 전체 펀드 1만2495개 중 38.6%(4820개)가 운용성과에 따른 이익배당을 지급했다. 이는 2013년의 36.1%에 비해 2.5%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원화가치 강세와 세계 경기의 더딘 회복 등 저성장·저금리 기조로 공모펀드의 분배금은 4.1% 감소했으나 사모펀드 분배금이 41.9% 늘면서 전체 분배금이 증가한 결과다.



지난해 이익배당금 지급액 중 펀드에 재투자된 금액은 약 7조6000억원으로 59%를 차지했다. 재투자율은 공모펀드( 78.6%)가 사모펀드(42%) 보다 높았다. 사모펀드의 특성상 투자이익금에 대한 환금성 선호가 공모펀드에 비해 더 높기 때문이다. 또 같은기간 청산된 펀드는 5626개에 이른다. 이중 사모펀드가 91%를 차지하며 청산분배금으로 약 40조2200억원을 지급했다.



염지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