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경 귀촌 40대 부부, '의문의 죽음'…외상도 유서도 없다

[앵커]

지난해 여름에 귀촌을 해서 이틀전부터 새로 지은 집에서 살기 시작한 40대 부부가 집안에서 숨진 채 발견이 됐는데요. 왜 사망했는지를 두고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습니다.

JTBC 제휴사인 대구일보 박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한적한 농촌의 2층짜리 주택 앞에서 경찰 과학수사대가 분주히 움직입니다.

지난 21일, 인터넷 선을 연결하기 위해 이 집을 방문한 인터넷 설치기사가 숨져있는 48살 곽모 씨 부부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김기범 수사과장/문경 경찰서 : 인터넷 설치기사가 방문해서 문이 닫혀 있으니까 창문으로 쓰러져 있는 모습을 확인하고 신고했습니다.]

당시 남편 곽 씨는 알몸 상태로 작은 방에서, 부인 김 씨는 거실에서 숨져 있었습니다.

경기도에 살던 이들 부부는 지난해 문경에 2층 주택을 짓기 시작했고 지난 19일 입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사 온 지 이틀 만에 변을 당한 겁니다.

[주민 : 집들이 19일 날 했는데 자기들 집안끼리, 친구들끼리 와가지고…]

발견 당시 창문과 문은 모두 닫혀 있었고, 외상이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자살과 독극물에 의한 타살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습니다.

JTBC 핫클릭

문경, 주택서 남녀 숨진채 발견부인에게 못 전한 크림빵…예비 아빠, 뺑소니로 숨져귀농 문제로 다투던 부부, 남편이 아내 살해 후 자살시도'양양 일가족 참변' 범인은 지인…수면제 먹이고 방화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