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도 양적완화 … 1435조 푼다

유럽중앙은행(ECB)이 양적완화(QE)를 단행했다.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는 22일(한국시간) 통화정책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올 3월부터 매월 600억 유로(약 75조4000억원)씩 19개 회원국 국채 등을 사들이기로 했다”고 22일(한국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단, 기준금리는 기존 0.05%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19개월간 … 디플레 방어 나서

 드라기는 “2016년 9월까지 ECB 출자 비율에 따라 매입한다”고 발표했다. 전체 QE 규모가 1조1400억 유로(약 1435조원)에 이른다는 얘기다. 이로써 ECB는 미국·영국·일본에 이어 주요 중앙은행 가운데 네 번째로 QE를 실시하게 됐다.



 블룸버그는 이날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경제가 2010년 그리스 재정 위기 이후 4년 넘게 침체에 허덕이고 있을 뿐 아니라 최근엔 디플레이션 조짐마저 보여 ECB가 행동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유로존 물가 상승률은 2011년 11월 이후 낮아지기 시작했다. 지난해 12월엔 한 해 전과 견줘 0.2%나 떨어졌다.



 ECB의 QE 여파로 이날 유로화 가격은 달러당 1.15유로 선까지 내렸다. 2003년 11월 이후 11년 만의 최저 수준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QE 규모가 크지 않아 경제를 살리는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전망”이라고 했다.



강남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