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추린 뉴스] 올 겨울 첫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가 발령됐다. 질병관리본부는 11~17일 인플루엔자 환자 비율이 외래환자 1000명당 14명으로 유행주의 수준(12.2명)을 초과했다고 22일 밝혔다. 인플루엔자에 감염되면 발열·두통·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주로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을 통해 타인에게 전염된다. 인플루엔자 환자는 최근 꾸준히 증가해왔다. 지난달 초 7.1명을 기록한 인플루엔자 환자 비율은 이달 초 10명을 기록했고 지난주에 유행 단계에 도달했다. 중국과 일본 등 주변국에서도 지난달 중순부터 인플루엔자 유행이 시작됐다. 박옥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관리과장은 “노약자는 지금이라도 예방접종을 받는 게 좋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