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완도에 전국 최대 전복 가공공장 들어서

전남 완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전복 가공공장이 들어섰다. 전복은 국내 생산량 중 81%가 완도에서 난다.



연면적 2807㎡에 첨단 설비 갖춰
통조림·칼슘제·전복비누 등 생산

 완도전복㈜는 22일 “완도읍 죽청리 농공단지에 들어선 전복 가공공장에서 본격적인 전복 가공제품 생산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연면적 2807㎡ 규모의 공장에서는 냉동전복과 전복통조림·칼슘제 등을 만든다. 익힌 전복을 냉동시킨 자숙전복과 전복 껍데기를 원료로 한 전복비누도 생산된다. 대형 공장과 첨단 가공설비를 갖추는 데는 54억5000만원이 투입됐다.



 가공 공장은 완도에서 생산되는 전복을 4계절 내내 안정적으로 판매하기 위해 추진됐다. 유통기한이 상대적으로 긴 가공제품들은 수출 경쟁력을 높이는 효과도 크다. 완도전복㈜는 이 공장에서 올해 140억원대의 전복 가공상품이 생산될 것으로 보고 있다.



 완도전복㈜는 2009년 3월에 설립됐으며 어업인과 완도군 등 주주 1212명이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완도산 전복 7400t 중 12%가량을 생산해냈다. 자본금은 88억1000만원. 지난해에만 내수와 수출을 포함해 327억6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매출 중 22%(72억3000만원)는 수출로 거둬들였다.



 공장 가동과 맞물려 수출 요청도 밀려들고 있다. 중국 주하이(珠海)시 용성무역㈜는 지난 21일 매년 1000만 달러의 제품을 수입하기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일본의 한국크레오스㈜도 연간 500만 달러의 전복 제품을 수입하기로 했다.



 완도전복㈜는 공장 준공을 계기로 중국·미국·캐나다를 중심으로 수출길을 넓히기로 했다. 중국의 경우 웨이하이(威海)시에 자회사를 설립해 전복 가공제품에 대한 홍보에 나섰다. 김형수 완도전복㈜ 대표는 “온라인 판매나 홈쇼핑 입점을 강화하고 해외시장을 적극 개척해 완도 전복의 세계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