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창원 가음 꿈에그린…2400여 업체 입주 산단까지 걸어서 출퇴근





아파트 청약경쟁이 치열한 경남 창원에서 한화건설의 ‘꿈에그린’이 분양된다.



한화건설은 창원시 성산구 가음동 가음7구역을 재건축한 창원 가음 꿈에그린(조감도)을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30층 6개 동의 749가구다. 조합원 몫을 제외한 전용 59~110㎡형 170가구가 일반분양된다.



가음동은 ‘창원의 강남’으로 불릴 정도로 기반시설을 잘 갖추고 있다. 창원 시내를 관통하는 창원대로·원이대로와 창원종합버스터미널·KTX 경전선 창원중앙역이 가깝다. 주변에 남정·성주초, 남산중, 남산고 같은 각급 학교가 있다. 생활편의시설로 이마트·롯데백화점·롯데마트·성산아트홀·창원시청을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현대모비스를 비롯한 2400여 개 업체가 입주한 창원국가산업단지가 가까워 단지에서 걸어서 출퇴근할 수 있다.



한화건설은 채광과 통풍을 고려해 전 가구를 남향 위주의 판상형 4베이(방 세개와 거실을 전면에 배치)로 설계했다. 모든 동에 필로티(건물 1층을 기둥만 세우고 비워둔 구조) 방식을 도입해 단지 내 개방감을 높였다. 단지 안에 순환 산책로와 어린이 놀이터, 보육시설을 만든다. 단지 중앙에는 장미공원·에코파크 등으로 구성된 중앙광장을 조성한다. 에너지와 관리비를 아낄 수 있도록 태양광발전시스템을 도입하고 아파트 옥상에 녹지공간을 조성한다.



커뮤니티시설로 피트니스센터·골프연습장·GX룸·독서실·작은도서관·동호회실 등을 갖춘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242만원이다. 분양 문의 1666-7490.



황의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