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마카오 사이 자동차산업 기지



광둥이 중국 경제를 이끄는 성장 엔진이라면 광둥 경제를 이끄는 성장 엔진은 주장 삼각주다. 중국에서 네 번째로 긴 강인 주장은 광둥성 남부에 광활한 삼각주를 형성한 뒤 남중국해로 흘러들어간다. 이 삼각주의 동쪽이 홍콩이고 서쪽은 마카오다. ‘바다 실크로드’의 기점인 광둥성에서 고대 이래 해상교역이 발달한 이유다.

광둥 성장 엔진 ‘주장 삼각주’



개혁개방 초기인 1980년 홍콩과 인접한 선전과 마카오에 인접한 주하이에 중국 최초의 특구가 설치됐다. 그 이후 싼 임금과 땅값, 파격적인 우대조건을 무기로 해외 자본과 기업을 유치함으로써 ‘주장의 기적’을 일궈냈다. 이 지역의 대표적 산업은 연간 승용차 생산대수 230만 대에 이르는 자동차 산업이다. 도요타·닛산·푸조·피아트 등이 이 지역에 생산 거점을 두고 있다.



 2016년이면 주장 델타에 또 한번 도약의 발판이 마련된다. 바다를 가로질러 홍콩과 주하이·마카오를 잇는 ‘강주아오대교’가 개통되기 때문이다.



지금은 세 지역이 바다로 분리돼 있어 각 지역 간을 육로로 오가려면 역V자형으로 쑥 들어간 광저우로 우회하는 길밖에 없다. 광둥의 오랜 숙원인 이 다리가 개통되면 현재 자동차로 약 3시간이 걸리는 홍콩~주하이 간의 이동 거리가 20분대(30㎞)로 단축된다. 주장 델타의 전 지역은 말 그대로 1시간권 이내로 연결된다. 이처럼 획기적인 물류·관광 인프라 구축으로 주장 델타 지역의 GRDP가 600억∼1000억 위안이 늘어나는 효과가 기대된다.



 광둥의 고민은 주장 델타와 기타 지역 간의 격차가 너무 크다는 점이다. 주장 삼각주가 광둥성 GR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5%에 이른다. 반면에 광둥성의 나머지 동·북·서부 지역은 평균소득이 중국 전체 평균에도 못 미칠 정도로 낙후돼 있다. 따라서 주장 델타 이외 지역의 경제 수준을 끌어올려 균형 성장을 도모하는 게 광둥성의 큰 과제로 떠올랐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