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PEC 사무총장 "유가 한달 뒤 반등"

세계경제의 방향을 전망하는 스위스 산골 마을에서도 저유가는 ‘뜨거운 감자’였다. 21~24일(이하 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석유업체 간의 치열한 신경전이 오갔다.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 개막

파이낸셜타임스(FT)는 21일 포럼에 참석한 석유업체 대표들이 유가 급락이라는 폭풍우에도 태연한 척 표정관리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렇지만 OPEC에 대한 불편한 심경은 감추지 못했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프랑스 석유회사 토탈의 파트리크 푸야네 최고경영자(CEO)는 “유가 사이클이 제자리로 돌아오고, 유가는 다시 반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탈리아 에너지그룹 에니(ENI)의 클라우디오 데스칼지 CEO는 로이터TV와의 인터뷰에서 “유가가 배럴당 200달러까지 반등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데스칼지는 세션에 참가해 “금융시장처럼 원유 시장에도 가격 안정을 담당하는 중앙은행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석유업계의 볼멘 소리에 OPEC도 발끈했다. 압둘라 알-바드리 OPEC 사무총장은 21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유가가 한 달 정도 지금처럼 낮은 수준에 머물다 반등할 것”이라고 말했다. 알 바드리 사무총장은 또 “OPEC이 감산하면 미국 셰일업체 등 OPEC 비회원국도 산유량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현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