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억원 위조지폐 만들어 사기 친 조폭 등 경찰에 붙잡혀









1억원 상당의 위조지폐를 만들어 지인에게 돈을 받아 가로챈 조직폭력배와 문서 위조 전문가 등이 경찰에 검거됐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22일 위조지폐를 진짜 화폐인 것처럼 속여 3000만원을 가로챈 혐의(통화 위조)로 조직폭력배 허모(34)씨와 문서 위조 전문가 심모(40)씨 등 4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은 또 허씨에게 받은 위조지폐를 담보로 지인에게 돈을 받아 가로챈 정모(48)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허씨는 심씨에게 80만원을 주고 제작한 5만원권 위조지폐 2012장을 정씨에게 건넸다. 심씨는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대출 자격 만들기' 코너를 개설해 놓고 각종 대출 관련 서류를 위조해온 문서 위조 전문가다.

정씨는 허씨에게 받은 위폐를 들고 평소에 알고 지내던 금은방 주인 성모(73)씨를 찾아갔다. "불가피한 사정이 생겨 쓸 수 없는 돈"이라고 속인 뒤 이를 담보로 3000만원을 빌리기 위해서였다. 경찰 조사 결과 정씨는 허씨에게 빚진 2500만원을 갚기 위해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의 범행은 돈을 갚기로 한 날짜에 정씨가 오지 않는 것을 수상하게 여긴 성씨가 경찰에 신고해 발각됐다. 경찰은 추가 범행이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추궁 중이다.

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사진=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