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독도는 일본 땅' 명기 … 일본 방위백서 받고도 정부 부처 늑장 항의

독도를 자국 영토로 명시한 일본 방위청의 『2014 방위백서』 한글판 요약본(총 28쪽)이 최근 주일 한국대사관 무관부와 서울의 국방부·합동참모본부에 시차를 두고 전달됐지만 우리 정부가 신속한 조치와 대응을 못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21일 “일본 정부가 요약본을 전달한 데 대해 박철균 국방부 국제정책차장이 오전 9시50분 야마노 마사시(山野正志·공군 대령) 주한 일본 무관을 불러 부당한 행위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엄중 항의하고 배포 중단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날 외교부도 오진희 동북아1과장이 주한 일본대사관 소노다 요(園田庸) 정무참사관을 불러 항의했다.

 앞서 다카하시 히데아키(高橋秀彰·해군 대령) 주한 일본대사관 해군무관은 16일 서울 용산에 있는 합동참모본부 국방정보본부 무관협력과(1층)를 찾아와 직원이 자리를 비운 사이 책상에 요약본 57권을 놓고 갔다. 이 직원은 국방부 동북아 정책과에 접수 사실을 알렸으나 합참과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둔 동북아 정책과는 요약본 내용을 곧바로 확인하지 않았다. 20일 오후에야 국방부가 내용을 확인하고 21일 일본 무관을 불렀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지난해 발간된 국방백서에 이미 나왔고 대통령 신년 업무보고(19일) 준비에 몰두하느라 대응이 늦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본지 확인 결과 주일 한국대사관 무관부는 이보다 앞서 도쿄에서 문제의 책자를 일본 측으로부터 전달받고도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방부 당국자는 “정확한 날짜는 확인해 줄 수 없지만 일본에서 책자가 발간된 직후 대사관에 전달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용수·안효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