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등심 감싼 무, 채소 품은 요거트…올 세계인의 접시 ‘달달 시큼’

CNN머니는 메이플 시럽이 꿀을 대신하고, 신맛이 식단에 침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사진은 메이플 시럽을 뿌린 와플(왼쪽 사진)과 식초. [중앙포토]

꿀 대신 메이플시럽, 케일 대신 무….

 미국 CNN머니가 2015년을 지배할 10가지 푸드 트렌드를 소개했다. 지난해 음식 트렌드가 ‘프랑켄푸드’ 같은 이종(異種)음식의 결합이었다면, 올해는 신맛 음식, 쿠키, 스페인 음식, 제철 로컬푸드 등을 새로운 식문화의 흐름으로 꼽았다.

 ◆맛 트렌드=CNN머니는 메이플 시럽이 꿀을 대신하고, 신맛이 식단에 침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요식업계가 최근 꿀벌 수에 대해 우려하면서 벌꿀을 대체할 대체재로 메이플 시럽이 눈길을 끈 것.

 식품업체 플라두셰프의 대나 맥컬리 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CNN머니에 “꿀로 음식을 만드려는 이들이 꿀을 모두 사용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 메이플 시럽을 고르고 있다”고 말했다. 맥컬리 부사장은 음료와 디저트, 일반요리(savory food) 등에 메이플 시럽이 더 많이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CNN머니는 신맛이 음료·주요리(메인디시)·디저트 등 거의 모든 식사 과정에 걸쳐 사용될 것으로 전망했다. 음식점 컨설팅 업체 AF앤코의 앤드류 프리먼 사장은 “식초나 겨자 등 신맛 요소를 첨가하면 맛을 더 즐길 수 있도록 더 깊고 풍부한 향을 내도록 도와준다”고 설명했다.

토마토 망고 요거트
 ◆각광받는 채소=CNN머니는 무를 ‘케일’ 트렌드의 새로운 경쟁자로 선정했다. 지난해 꽃양배추가 요식업계의 주목을 받으며 케일이 차지한 ‘최고의 채소’ 자리를 넘봤다면, 올해는 스테이크와 같은 음식의 채식 옵션으로 무가 등장할 것이란 예상이다. 프리먼 사장은 “무로 만든 전채요리(애피타이저), 구운 무 등 무에 대한 여러 구상들이 메뉴에 나오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무를 이용한 일품요리
 영양가 높은 대마씨(삼씨)도 주목받는다. 대마씨는 섬유질과 단백질이 풍부하고 오메가-3 지방산도 함유하고 있는 씨앗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맥컬리 부사장은 “대마씨가 시리얼이나 다른 음식에 많이 사용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중독효과는 없지만 마리화나 문화의 팽창과 연관돼 유명세를 타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영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토마토·당근·사탕무 등 채소를 함유한 요거트도 나올 것이란 예측도 있다. 오랜 사랑을 받고 있는 그릭요거트 뿐만 아니라 레바논·이스라엘 요거트도 주목받는다는 전망이다.

콩비지 쿠키
 ◆식문화=다이어트도 무조건 굶거나 한 가지 음식만으로 하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 CNN머니는 올해엔 고구마, 두부 다이어트 등 원푸드 다이어트가 퇴출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리고 쿠키가 인기를 끌 것으로 내다봤다. 메리 채프먼 테크노믹 제품혁신부 수석 디렉터는 “쿠키나 쿠키바가 메뉴로 귀환할 것”이라며 “작고 갖고 다니기 쉽고 서로 나눌 수 있으며 고향을 그리워 하게 하는 요소 때문”이라고 말했다. 브라우니와 쿠키를 결합한 ‘브루키스’가 탄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스페인 요리인 빠에야
 ◆제철 로컬푸드=올해 눈여겨봐야 할 푸드 트렌드 가운데 ‘지역색’을 빼 놓을 수 없다. 최근 지역음식(로컬푸드)이 트렌드를 이끌고 있지만 CNN머니는 제철음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산지가 어디인지도 중요하지만 언제 생산됐는지도 중요하다는 뜻.

 이와 함께 스페인 음식의 인기도 점쳐졌다. 지난해엔 현대 멕시코 음식이 시장을 점령했다면 올해는 스페인 음식이 각광받을 것이라는 예측이다. 프리먼 사장은 “음식은 서로 나눌 수 있고 스페인은 ‘핫(hot)’한 목적지가 되고 있다”며 소비자들의 심리에 대해 “외식할 때 음식점에서 음식을 먹으면 그 나라를 여행하는 것과 같은 현실도피 의식과도 많이 연관돼 있다”고 분석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