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빙속여제' 이상화, 남자선수들과 레이스…대체 무슨 일?

[앵커]

우리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의 간판 이상화 선수가 오늘(21일), 종별 선수권대회에 출전했습니다. 그런데 무슨 일일까요. 남자 선수들과 레이스를 펼쳤습니다.

그 사연을, 온누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해 서울시청이 적혀있던 이상화의 유니폼에 코리아가 선명히 적혀 있습니다.

서울시청을 그만둔 뒤 소속팀을 찾지 못해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은 겁니다.

소속팀이 없어 대회에 출전할 수 없게 된 이상화.

테스트 선수 자격으로 남자 선수와 시합을 했습니다.

500m 38초. 신기록을 세워도 인정받지 못하는 이상화는 다음 주 월드컵 대회를 앞두고 컨디션 점검만 했습니다.

대회 출전도 못하는데 새 팀을 선택하지 못한 배경에는 삼성이 있습니다.

삼성그룹에서 얼마 전까지 빙상팀 창단을 검토했는데, 삼성중공업 럭비팀 해체 결정으로 역풍이 불자 창단 논의를 늦춘 겁니다.

삼성그룹 스포츠 업무를 맡고 있는 건 김재열 제일기획 스포츠사업 총괄사장. 김 사장은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이기도 합니다.

삼성을 생각했던 이상화로서는 일이 좀 꼬인 겁니다.

[김준홍/브리온컴퍼니(이상화 소속사) : 몇 팀 논의 중에 있고요. 2월 말에나, 선수가 월드컵 대회 마치고 돌아올 때까지는 협상을 마무리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동계올림픽 2연패의 빙속여제가 삼성 유니폼을 입고 3연패에 도전할지 관심이 쏠립니다.

JTBC 핫클릭

리버풀, 첼시와 1-1 무승부…28일, 결승진출 놓고 '재대결'평창조직위, 사후 활용 질문에 '한숨만 커지는' 답변'동네북'서 '동네형' 된 중국축구…아시아 정상 넘본다'첼시-리버풀' 캐피털원컵 준결승…JTBC 21일 새벽 생중계1등 보다는 성취감을…그들은 뛰고 싶다, 50대까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