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북단체 "드론으로 대북전단 살포"…정부는 무대책

[앵커]

한 탈북자 단체가 무인비행기 드론을 이용해 대북전단을 날리겠다고 밝히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통일부는 기존의 입장을 반복하면서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윤설영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어제(20일) 기자회견에서 무인기 드론을 이용해 북한에 대북전단을 보내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이 정부의 대화 제의에 응하지 않으면 김정은의 암살을 다룬 영화 인터뷰의 DVD를 평양에 대량 살포하겠다고도 경고했습니다.

대북전단 문제가 남북관계에 핵심변수로 떠오른 상황에서 무인기까지 언급되면서 남북관계는 더욱 악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기존에 풍선으로 대북전단을 살포하던 것과 달리 기상환경에 영향을 덜 받는 무인기는 정확도가 높아 원하는 곳까지 전단을 날릴 수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전단 살포에 고사포로 대응했던 것처럼 북한의 강한 반발이 예상되는 부분입니다.

우리 정부는 이런 상황에서도 "두고 봐야 하는 문제"라며 뒷짐을 지고 있습니다.

지난 19일 밤, 이 단체가 기습적으로 대북전단 10만장을 날린 것에 대해서도 "표현의 자유"이며 "법적으로 막을 근거는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습니다.

JTBC 핫클릭

자유북한운동연합 "북, 설까지 대화 없으면 '인터뷰 DVD' 살포"통일부, 대북전단 살포 예고한 박상학 대표에 '자제' 요청대북전단 자제 정부 요청에 박상학 무반응북한, 대북전단 살포중단 재차 요구…"체제대결소동 걷어치워야"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