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부싸움 만취 30대 운전자, 뺑소니 사고 후 경찰에 붙잡혀

만취 상태의 30대 여성 운전자가 도심 한복판에서 뺑소니 사고를 낸 뒤 도주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21일 서울 중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15분쯤 중랑구 상봉역 근처 도로에서 이모(38ㆍ여)씨가 몰던 소렌토 승용차가 신호대기 중이던 택시의 뒷 부분을 들이받았다.



택시운전자 서모(57)씨가 다가가 차 문을 열려고 했으나 이씨는 그대로 후진해 뒤쪽에 서 있던 오토바이와 부딪힌 뒤 사고현장을 벗어났다. 이씨는 200m가량 도주하다 골목으로 들어선 뒤 주차된 차량 두 대를 또다시 들이받았다. 소동은 20여 분간 계속됐고, 이씨는 결국 뒤쫓아온 택시에 막혀 운전을 멈췄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차량 유리창을 깨고 이씨를 체포했다. 당시 경찰이 이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인 0.122%가 나왔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남편과 싸우고 집을 나온 뒤 혼자 소주 한 병을 마셨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와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이씨에 대해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