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채업자 뒷돈 받은 현직 판사…검사 시절 비리 덜미

[앵커]

검찰이 현직 판사를 사채업자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이 현직 판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건 사상 두 번째입니다.

어찌된 일인지, 구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직 판사인 최모 씨는 2008년 사채업자 최모 씨와 알게 됐습니다.

명동 사채업계의 큰 손으로 불리는 최씨가 마약 관련 혐의로 수사를 받던 때입니다.

최 판사는 당시 검사였고, 사채업자 최 씨의 사건을 담당한 A검사와 인연이 있었습니다.

최 씨는 선처를 부탁하기 위해 최 판사에게 접근한 겁니다.

검찰은 이때 최 판사가 사채업자 최 씨로부터 전세자금과 주식투자 대금 명목으로 6억 원 가량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최 판사는 같은 고향 출신의 다른 사람에게 전세자금 3억 원을 빌렸고, 6개월 뒤 갚았다고 해명했습니다.

검찰은 지난해 초부터 첩보를 입수해 수사를 벌여오다 지난 토요일 최 판사를 불러 조사했고 긴급 체포했습니다.

또 사채업차 최 씨로부터 수천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검찰 수사관 3명도 곧 재판에 넘길 계획입니다.

검찰이 현직 판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건 2006년 법조브로커 사건 이후 8년 만입니다.

대법원은 최 판사가 사표를 제출했지만 수리하지 않고 수사 상황을 본 뒤 징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JTBC 핫클릭

'입법 로비' 김재윤 의원 징역 3년 실형 선고검찰, '모뉴엘 뒷돈' 무역보험공사 전 사장·임원 기소법원, '통영함 납품비리' 군수업자에 징역 1년'돈봉투 돌린 혐의' 김맹곤 김해시장 당선무효형 선고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