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군 트위터 계정 무자베딘 … 비밀메신저 '슈어스폿' 이용

김군이 실종 전까지 있던 터키 킬리스의 M호텔. IS 가담자들은 주로 이 호텔에 머무르다가 시리아로 간다.
터키의 시리아 접경 지역 킬리스에서 지난 10일 실종된 한국인 김모(18)군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터키에 있는 계정 이용자와 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김군은 트위터를 주로 사용했고, ‘슈어스폿(surespot)’이라는 비밀 메신저를 이용하기도 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19일 김군의 컴퓨터를 복원하면서 “지난해 12월까지 김군이 트위터로 터키에서 개설된 트위터 계정 이용자와 수차례 메시지를 주고받았다”고 밝혔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김군은 ‘수니 무자베딘(sunni mujavideen)’이란 트위터 계정을 이용했다고 한다. 한 수사 관계자는 “테러단체인 이슬람국가(IS)의 종파인 수니파와 아프가니스탄의 무장 게릴라 조직 무자헤딘(Mujahideen)에서 따온 계정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또 김군이 터키에서 만나고자 했던 펜팔 친구는 온라인상에서 ‘하산 아부 알리(Hasan abou ali)’라는 이름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랍인 하산이 남긴 트윗. 하산은 김군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당신과 파트너십을 맺고싶다"는 내용의 메일을 보냈다고 남겼다. [사진 인터넷 캡처]
 김군과 트위터 대화를 나눈 터키의 계정 이용자가 김군의 펜팔 친구 하산과 동일 인물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두 사람의 마지막 트위터 대화가 오간 건 지난해 12월이었고 김군의 터키 여행이 결정된 건 지난 3일이었다.

 경찰은 또 두 사람이 트위터로 대화를 주고받다가 이따금씩 “트위터 말고 슈어스폿으로 대화하자”고 얘기한 뒤 메신저를 옮겼다고 했다. 미국에서 개발된 슈어스폿은 서버를 거치지 않고 휴대전화끼리 직접 교신하는 메신저다. 대화 내용을 암호화하고 흔적이 남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어 IS가 조직원을 모집할 때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군과 같은 이름의 인물이 ‘하산’이라는 이름을 쓰는 아랍인에게 보낸 e메일도 나왔다. e메일을 보낸 인물은 김군의 실명과 같은 이름을 사용했지만, 동일 인물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는 e메일에서 하산에게 “파트너십을 맺고 싶다”고 전했다.

이슬람국가(IS)의 조직원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메신저 슈어스폿(surespot)을 통해 자신에게 연락하라는 내용의 트윗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모습.

 김군이 IS 측 인사로 추정되는 인물과 접촉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면서 정부 당국도 김군의 IS 가담 가능성에 무게를 싣는 분위기다.

 실제 터키 앙카라에 있는 한국 대사관 관계자들은 18일 한인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군이 IS에 가담하기 위해 터키에 입국해 킬리스로 온 것으로 보고 있다. IS 가담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판단하고 이를 본국에도 설명했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킬리스가 시리아 접경 지역으로, 터키 청년들이 IS로 넘어가는 주요 통로로 이용돼 왔기 때문이다.

 사건의 ‘키’는 김군을 터키에 데리고 간 홍모(45)씨가 쥐고 있다. 홍씨는 김군 어머니의 교회 지인이 소개해준 사람이다. 경찰은 “홍씨를 18, 19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며 “신분이 바뀔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홍씨는 경찰 조사에서 “IS 관련 내용은 전혀 몰랐으며 김군 어머니의 부탁을 받고 터키로 동행했을 뿐”이라고 진술했다고 한다. 홍씨는 당초 목사로 알려졌지만 김군이 다니는 교회 소속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교회 관계자는 “교회에 홍씨라는 교인은 없다”고 말했다.



 김군은 1~2년 전부터 SNS를 통해 IS와 이슬람 문화 관련 정보를 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군이 1년 전 가입한 것으로 추정되는 페이스북 페이지는 3300여 명의 회원이 모여 아랍 문화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나누는 그룹과 연결돼 있다. 이 페이지에 게시된 프로필 사진에 대해 평소 김군과 알고 지냈다는 복수의 인물들이 “김군의 얼굴이 맞다”고 본지 취재진에 확인했다.

김군과 김군의 동생 A군(16)이 자주 찾는다는 서울 금천구의 한 PC방 사장 정모씨는 “PC방에 와서 테러 관련 사이트에 접속하거나 하는 걸 본 적은 없다”며 “지난 10월께부터 또래 아이들이 ‘김군이 어딘가로 가겠다고 한다’는 얘기를 듣긴 했다”고 말했다. 한 이웃 주민은 “김군은 머리가 어깨 아래로 내려올 정도로 길었고 평소 말이 없고 눈을 잘 마주치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군의 어머니 등 가족은 김군의 IS 가담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경찰은 20일 김군의 부모를 불러 조사한 뒤 외교부에 수사 결과를 통보할 예정이다.

채윤경·조혜경·김선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