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땅콩 회항 조현아, 직업 묻자 "무직입니다"

‘땅콩 회항’ 사건으로 구속기소된 조현아(41·그림)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첫 재판에서 여러 차례 눈물을 훔쳤다. 그러나 검찰이 적용한 다섯 가지 혐의에 대해서는 대부분 부인으로 일관했다.



첫 공판서 폭행 등 혐의 대부분 부인
재판부, 조양호 한진 회장 증인 채택

 19일 오후 2시30분쯤 서울서부지법 303호 형사법정에서 형사12부(부장 오성우) 심리로 열린 재판에 조 전 부사장은 연한 쑥색 수의 차림으로 출석했다. 푸석한 머릿결에 화장기없는 모습의 조 전 부사장은 재판 내내 고개를 푹 숙인 채 거의 움직이지 않았다. 신원확인 중 재판부가 직업을 묻자 “무직입니다”고 대답했다. 검찰이 공소 내용을 읽으며 “박창진 사무장에게 ‘어따 대고 말대꾸야. 내가 세우라잖아’ 등의 발언을 했다”고 하자 노란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기도 했다.



 검찰과 조 전 부사장 측은 쟁점별로 팽팽히 맞섰다. 검찰은 “조 전 부사장이 운항 중인 항공기를 세워 항로를 변경했다”며 “이는 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변호인 측은 “항공기가 이륙하기 위해 푸시백(push back)을 한 후 유도로까지 가려면 240m가량을 이동해야 하는데, 회항 당시 미국 JFK공항의 CCTV 영상에 따르면 항공기가 17초간 17m만 움직였을 뿐”이라고 받아쳤다. 시간과 거리가 짧아 조 전 부사장이 운행 사실을 몰랐다고 강조한 것이다. 또 “항로에 대한 명백한 정의가 내려지지 않아 지상로까지 항로에 포함하는 것은 죄형법정주의에 반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기내에서 사무장을 폭행했다는 데 대해 변호인은 “조 전 부사장이 흥분한 상태라서 정확한 기억이 없고 사무장과 승무원도 마찬가지였다”며 “정확하지 않은 기억에 의존해 진술했거나 의도적으로 과장했을 수 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재판부는 말미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사건 당시 승무원 김모씨를 직권으로 증인 채택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박 사무장 이 대한항공에서 계속 근무할 수 있을지가 초미의 관심사”라며 “조 전 부사장의 양형과 관련해 박 사무장이 실질적으로 일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해 조 회장을 직권 심문하겠다”고 말했다.



김선미 기자





◆ '땅콩회항' 조현아 첫 재판 쟁점은 [미디어 스파이더] 바로가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