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타 앞서다 역전패 … 사막 모래에 고장난 '스윙 머신'

사막의 모래바람에 ‘스윙 머신’ 마틴 카이머(31·독일·사진)가 무너져 내렸다.



HSBC챔피언십 4R서 부진
랭킹 357위 스탈 깜짝 우승

 18일 밤(한국시간) 아랍에리미트 아부다비 골프장에서 끝난 유러피언투어 아부다비 HSBC 골프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4번홀까지 10타 차 선두를 달리던 카이머는 9번홀(파4)에서 티샷한 공을 사막 위의 선인장 속에 처박았다.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한 뒤 드롭했지만 이번엔 공이 모래속에 파묻혔고, 결국 더블보기를 했다. 카이머의 불운은 계속됐다. 13번홀(파4)에선 티샷한 공을 덤불 속에 빠뜨렸다. 카이머는 이번엔 트리플보기를 적어내면서 대회 네 번째 우승을 날려버렸다.



 우승은 프랑스의 개리 스탈(23)이 차지했다. 카이머에 8타 뒤진 채 출발한 스탈은 8~11번홀에서 4홀 연속 버디를 잡아낸 것을 포함해 이날 7타를 줄이면서 합계 19언더파로 역전 우승했다. 스탈의 세계랭킹은 357위. 2012년 프로에 데뷔해 2부 투어에서 2승을 했지만 정규 투어에서는 톱 10에 한 차례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다. 그러나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26·북아일랜드)와 12위 카이머 등을 꺾고 우승하면서 이번 대회 최고 스타가 됐다. ‘핑퐁커플’ 안재형(50)-자오즈민(52) 부부의 아들인 안병훈(24)은 12언더파 공동 12위로 대회를 마쳤다.



아부다비=이지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